상단여백
HOME 문화 공연
국악방송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경로이탈-팔자아라리 대상 수상
  • 전정미
  • 승인 2019.08.29 17:43
  • 댓글 0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국악방송이 주관하는 ‘2019 국악창작곡 개발 – 제13회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 본선 경연대회가 지난 22일(목) 서울 서초구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노래곡 6팀, 연주곡 4팀 총 10팀의 본선진출팀들이 쟁쟁한 경연을 펼치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전통국악인들의 등용문으로 유명한 21c 한국음악프로젝트는 보다 공정하고 투명한 심사를 위해 강권순(국가중요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 이수자), 권성택(전라북도립국악원 관현악단장), 김준석(영화·드라마 음악감독), 박재천(전주세계소리축제 집행위원장), 원영석(KBS 국악관현악단 지휘자), 천재현(정가악회 대표), 최승호(㈜예당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 총괄대표) 등 다수의 인사들이 심사위원으로 참석하며 대회의 위상으로 드높였다.

심사기준은 100점 만점을 기준으로 대중성(30점), 독창성 및 창의성(30점), 국악적 요소의 창조적 계승(20점), 음악의 완성도(20점) 총 4부문의 항목으로 세분화하여 심사했다.

엄격한 심사 결과 국악과 민요를 그룹사운드 형식에 접목시킨 퓨전 밴드 ‘경로이탈’이 대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뒤이어 3인조 여성 피리 연주팀인 ‘삐리뿌’가 금상, 우리음악집단 소옥과 최연소 참가자인 박고은양이 은상을 수상했고, 동상은 프로젝트 앙상블 련, 신민속악회 바디가, 장려상은 오름, Gukaz Project, SWAN, 국쿠스틱이 받았다.

대상을 수상한 경로이탈은 이름 뜻에 걸맞게 조금 더 새로운 음악을 기획하고, 스스로 계획한 음악적 경로를 이탈하고자 만들어진 팀이다. 항상 새로운 음악적 경로를 찾아 다양한 시도를 하는 경로이탈적 스타일은 전통음악을 현대인들이 쉽고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음악으로 재탄생 시켰다.

경로이탈이 본선무대에서 선보인 ‘팔자아라리’는 전통음악인 정선엮음자진아라리 특유의 재치 있고 리듬감 있는 느낌을 살리고, 리드미컬한 그루브를 적절히 적용시켜 만들어낸 곡이다. ‘팔자’는 본래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주어지는 운명이라는 다소 비관적인 의미가 내포되어 있지만, 이들은 누구도 부럽지 않은 우리의 팔자소관을 서로 위로하고 함께 공감할 수 있도록 가사를 새롭게 재구성했다. 1절은 취업, 2절은 결혼, 3절은 육아에 대한 내용을 담아 삶에 허덕이며 살아가는 현대인들의 굴곡진 인생을 해학적인 요소와 함께 잘 표현했다는 평을 받았으며, 이 날 1,500만원의 상금과 함께 상장(국무총리상)과 상패를 수여받았다.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최승호 ㈜예당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사업본부 총괄대표는 “21c한국음악프로젝트 심사위원으로 참석하여 국악의 다양한 음악적 색깔을 접하는 계기가 되었다. 훌륭한 아티스트들이 제 분야에서 열심히 창작활동을 하는 모습에 적잖이 감동을 받았다. 우리 음악 즉 국악이 세계화될 수 있는 요소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했다. 국악이 조금 더 대중적이고 듣기 쉬운 음악으로 나아간다면 세계시장에서의 경쟁력도 충분히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앞으로 실력 있는 많은 국악인들이 대중들에게 소개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정미  biz99news@gmail.com

<저작권자 © 비즈99(BIZ99),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정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국악방송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경로이탈-팔자아라리 대상 수상
국악방송 21C 한국음악프로젝트, 경로이탈-팔자아라리 대상 수상
건국대 미래지식교육원 스포츠건강학 전공 2학기, 2020년 1학기 신입생 모집
건국대 미래지식교육원 스포츠건강학 전공 2학기, 2020년 1학기 신입생 모집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