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생활 건강/의료
컴퓨터∙핸드폰만 보면 당기는 뒷목과 두통…거북목 증후군? 목디스크? [이고은 대표원장 칼럼]
  • 우정윤
  • 승인 2019.11.26 16:34
  • 댓글 0

현대인들이 휴대폰과 컴퓨터를 사용하는 시간이 점차 늘어나면서 다양한 통증질환에 시달리는 경우도 덩달아 늘고 있어 문제다.

특히 지하철이나 버스 등의 대중교통 이용 시 대부분의 사람들이 구부정한 자세로 핸드폰을 보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작은 모니터 속을 들여다보기 위해 앞으로 내민 목과 움츠린 어깨 등 잘못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게 될 경우에는 목 척추가 쭉 펴진 채 일자목으로 변형되고, 머리가 앞으로 돌출하게 되는 ‘거북목증후군’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단순히 손에 핸드폰을 들고 있을 뿐이지만, 고개가 앞으로 나올수록 목뼈에 걸리는 하중이 비례해 증가하게 되어 최대 볼링공 무게인 15kg까지 부담이 전달될 수 있다. 이는 목 척추 부위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전달하고 척추 주위의 인대를 늘어나게 할 수 있으며, 동시에 바른 자세를 만들어주는 목 앞쪽 근육들을 약하게 만들어 크고 작은 통증을 유발시키는 것이다.

거북목증후군의 증상으로는 뒷목이 당기고 어깨 부위 승모근의 뻐근함, 손과 팔저림, 턱관절 통증, 두통, 안구통증 등이 대표적으로 유발될 수 있다. 만약 거북목 증상이 찾아왔음에도 단순한 결림 증상으로 치부한 채 장시간 방치할 경우 목디스크나 협착증과 같은 퇴행성 질환으로 발전될 수 있으므로 조기에 교정이 필요하다.

거북목 증후군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으로는 생활 속 바른 자세가 가장 중요하다. 증상이 심하게 진행되지 않는 상태라면 의자에 앉아있을 시에는 의자에 수직이 되게 골반부터 허리를 바로 세워야 한다. 이때, 모니터가 눈높이보다 10~15cm 정도 아래에 올 수 있도록 턱을 목 쪽으로 살짝 당겨주어야 한다.

핸드폰 사용 시에는 팔을 올려 핸드폰을 얼굴 앞으로 오게 들어주거나 등이 굽지 않도록 거치대를 사용해주는 것이 좋다. 무엇보다도 한쪽으로 누워서 핸드폰을 사용할 경우에는 목 근육 및 척추, 디스크에 압박이 전해져 심한 통증이 올 수 있으므로 이 자세는 가급적 피해야 한다.

만약 혼자서 바른 자세를 취하는 것이 힘들거나 잦은 어깨 결림이나 두통으로 스트레칭조차 불가능한 경우라면 자세를 잡아주는 목 앞쪽 근육과 날개뼈 사이 근육들을 활성화시켜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러한 경우에는 주사치료와 함께 치료자가 직접 손과 도구를 사용해 틀어진 척추 및 관절을 바로잡고, 손상된 근육과 그 주변 조직을 회복해주는 도수치료 등을 병행해 근육 및 체형 불균형을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

잘못된 자세 혹은 퇴행성 변화로 찾아온 거북목 증후군이나 목디스크 등의 질환은 치료 시기를 놓칠 경우 치료가 더욱 어려워지거나 수술적인 방법까지 고려해야 하는 상황이 올 수 있기 때문에 방치해서는 안된다. 빠른 시일 내 재활의학과 전문의가 상주한 병원을 방문해 상담을 받고, 질환과 증상에 맞춘 적절한 재활치료를 받는 것이 현명하다. [강남역정형외과 리셋재활의학과 이고은 대표원장(재활의학과 전문의)]

우정윤  biz99news@gmail.com

<저작권자 © 비즈99(BIZ99),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우정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365케어 네트워크 “100세 시대, 건강한 삶 위해선 기능의학적 검사로 질병 조기 예방”
365케어 네트워크 “100세 시대, 건강한 삶 위해선 기능의학적 검사로 질병 조기 예방”
스와니코코, 쿠션 팩트 2종 출시…완성도 높은 메이크업 선사
스와니코코, 쿠션 팩트 2종 출시…완성도 높은 메이크업 선사
여백
Back to Top